[Heart to Heart] Strength of the Australian people _ James Choi


Ambassador James Choi, the first Korean-born Australian ambassador / 주한 호주 대사 제임스 최

Korea and Australia have grown closer after the conclusion of the Korea-Australia FTA. The bilateral relationship is expected to develop even more closely as the first Korean-born Australian ambassador, James Choi, came to serve in Korea last year. With a focus on boosting bilateral economic and security cooperation, he plans to expand trade and investment volumes between the two countries and further strengthen their friendship as political allies. Ambassador Choi is making his presence known by attending diverse events, including the Jeju Forum with leading political and buisness leaders around the globe. Ambassador Choi is invited to this week’s “Heart to Heart” to talk about his efforts to promote cooperation between Korea and Australia.

한국-호주 FTA 체결로 인해 더욱더 긴밀해진 두 나라, 한국과 호주. 작년에 최초 한국계 주한 호주대사 제임스 최가 부임하며 한국과 호주의 관계는 지속적으로 발전할 예정이다. 특히 양국의 경제와 국방 협력을 중요시하는 제임스 최 대사는 교역의 규모와 투자 분야를 늘리고 정치적 우방국으로서 입지를 든든히 하겠다는 생각이다. 세계 각국의 저명한 정재계 인사가 한자리에 모이는 제주 포럼을 비롯한 국내외 굵직한 행사들에 참석하여 자리를 빛내고 있는 제임스 최 대사. 한국과 호주의 협력 증진을 위해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주한 호주대사 제임스 최를 이번 주 [Heart to Heart]에서 만나본다.

Visit ‘Arirang Culture’ Official Pages
Homepage: http://www.arirang.com
Facebook: http://www.facebook.com/arirangtv
Twitter: http://twitter.com/arirangworld
Instagram: http://instagram.com/arirangworl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